상단여백
HOME 시사 정치·정당
부러진화살' 실제 주인공 국회진출 좌절

   
 

경남 창원성산구에 무소속으로 출마한 영화 '부러진 화살'의 실제 주인공 박훈 변호사가 김창근 진보신당 예비후보와의 후보단일화로 출마를 접었다.

김창근 창원성산구 진보신당 예비후보와 박훈 무소속 예비후보는 12일 경남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10~11일 이틀간 실시한 여론조사를 바탕으로 김창근 후보로 단일화 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박 예비후보의 통큰 결단에 감사드린다"면서 "새누리당,민주통합당을 막론하고 경선불복과 공천 잡음이 끊이지 않는 상황에서 박 예비후보의 대승적 자세는 우리 정치가 지향해야 할 모습이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민주통합당은 가짜 진보정치를 표방하면서도 실제로는 보수들이 해오던 정치형태를 답습하고 있다"고 비판하며 "비정규노동자 확산법을 제정하고 한미 FTA를 추진했으며 구럼비바위가 있는 제주도 강정마을에 해군기지 건설이 필요하다고 강변하던 정치세력과 손잡는 것은 진보가 아니다"라고 비난했다.

그는 이어 "박훈 예비후보와 함께 반드시 본선에서 승리해 평등한 나라,정의로운 사회를 만들어 나가겠다"며 "원칙있는 진보,진짜진보의 단일화에 창원시민 여러분들의 전폭적인 지지를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손석형 통합진보당 예비후보는 보도자료를 내고 자신과 야권단일후보 선출 논의를 반대하고 있는 박훈 예비후보를 대상으로 협상을 거듭 촉구했다.

(경남=뉴스1) 남경문 기자

뉴스1제공  news1@pressbyple.com

<저작권자 © 프레스바이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1제공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