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정치·정당
박근혜 "60대후반 복지혜택 폐지"어버이연합 "지지자 감정 건드리면 국가적 저항할것"

정부가 고령자 기준연령을 10세 올리기로 해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후보의 지지단체였던 어버이연합이 27일 "실제적으로 조정에 들어간다면 가만히 있지 않을 것"이라며 "국가적인 저항이 일어날 것"이라고 <고발뉴스>가 전했다.

이에 앞서 정부는 26일 ‘대한민국 중장기 정책과제’ 발표를 통해 현재의 65세 고령자 기준 연령을 70~75세로 단계적으로 상향 조정하기로 했다. 저출산·고령화 시대에 맞서 개별법에 65세로 규정된 고령자 기준연령을 100세 시대 패러다임에 맞게 상향 조정하겠다고 밝혔다.

이 같이 결정되는 60대 후반 연령층은 국민연금과 건강보험 혜택에서 제외된다.

<고발뉴스>에 따르면 어버이연합 추선희 사무총장은 “50대 초반이면 정년퇴직해서 노는 사람이 많은데 평생 자식 교육시키다 보면 노후 준비도 하나도 못해서 어렵게 사시는 분들도 많다”면서 “75세 때 복지 혜택을 주겠다면 너무 힘든 생활을 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또 “연령 상향 조정 같은 것은 감정을 건드리는 것이다”면서 “자기를 적극 지지‧옹호하던 세력들을 반발하게 만든다면 지도자로서 잘못된 길을 가게 될 것이다”고 반발했다.

이병해 대한노인회 사무총장도 “65~70세 사이의 인구가 170~180만 정도가 되는데 이 분들에 대한 복지혜택 축소는 어떻게 할 것이냐”면서 “국가적 저항이 일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계덕 기자  dlrpejr@hanmail.net

<저작권자 © 프레스바이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계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