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정치·정당
국정원 직원 지역시민단체 간부 미행하다가 붙잡혀 경찰서행?

OBS가 수원의 한 시민단체 간부를 미행하던 남성을 경찰이 수사한 결과 국정원 직원으로 드러났다고 10일 단독보도했다.

OBS에 따르면 수원진보연대 고문인 이 아무개씨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대로변에서 자신을 지속적으로 따라오던 문 아무개씨를 붙잡아 9일 경찰에 넘기고 '상해 및 직권남용'으로 고소했고, 이 남성은 처음에는 자신이 무직이락 밝혔으나 알고보니 국정원직원으로 밝혀진 것.

이 씨는 경찰에 제출한 고소장에 "지난 3일부터 1~2명이 지속적으로 저를 미행했으며, 심지어 수영장에서 운동하고 있는 모습까지 촬영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수원지역시민단체들은 오는 14일 오전11시 서울중부경찰서 앞에서 국정원의 민간인 사찰 사건에 대한 수사를 요청할 계획이다.
 

이계덕 기자  dlrpejr@hanmail.net

<저작권자 © 프레스바이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계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