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정치·정당
서울시, 자정넘어 새벽5시까지 심야버스 운행

서울특별시가 자정이 넘은 시각 지하철과 버스가 끊겨도 운행하는 심야버스를 도입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자정부터 오전 5시까지 30분 간격으로 다니는 심야버스를 5월부터 2개 노선에 시범운영하고 7월에는 8개 노선으로 확대하겠다고 25일 밝혔다.

시범운영 구간은 ▲강서~홍대~신촌~종로~청량리~망우로~중랑 ▲진관~독립문~종로~한남대교~강남~송파 등 2개 노선이며, 나머지 6개 노선은 야간 유동인구가 많은 동대문, 남대문, 종로, 강남, 홍대, 사당, 잠실, 신촌, 영등포 등을 거치도록 할 계획이라고 시는 설명했다.

금은 일반 시내버스(현금 1천150원, 카드 1천50원)와 같으며 서울시는 시는 이들 노선 정류장에 심야버스 운행시간표를 붙이고, 노선번호 앞에는 '밤(Night)'을 뜻하는 'N'자를 표기할 예정이다.

공성국 서울시 버스정책과 노선팀장은 "서울은 심야에도 생계를 위한 이동이 많다"며 "지난 연말 새벽 2시까지 다니는 심야버스를 운행했을 때 하루 평균 2천500명이 이용할 정도로 시민 호응이 좋아 정식으로 운행을 계획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계덕 기자  dlrpejr@hanmail.net

<저작권자 © 프레스바이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계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