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웰빙 주거
‘곰팡이연구소' 장마철 습기제거와 곰팡이 관리요령불쾌지수 줄이려면 선풍기와 보일러로 습기 제거

   
▲ 곰팡이 균사의 성장 (사진: 바이오피톤)
올해는 예전보다 일찍 장마가 시작된다. 장마철이 되면 고온다습하기 때문에 주방의 도마는 물론 쓰레기통과 배수구 주변에서 쉽게 악취가 나고, 옷장이나 신발장 뿐 아니라 욕실이나 화장실 물기들이 건조가 늦어 곰팡이가 빠르게 성장한다. 특히 장마철에는 외부 습기들이 집안으로 유입되기 때문에 방바닥 면에 결로현상이 자주 발생하여 장판지 근처에서 곰팡이 오염이 쉬이 발생한다.

곰팡이연구소 대표 송기영은 “장마철에는 평소보다 4배 이상 빠르게 미생물이 증가할 수 있다”고 습기제거와 곰팡이 관리를 위해 "비가 오는 날엔 1~2시간 동안 보일러를 틀어 주어 방바닥 온도를 높여주라"고 권유하였다. 또 "장마철 실리카겔이나 숯, 염화칼슘과 같은 흡착제를 놓아 두는 가정이 많지만 열린 공간에서는 제습제에 흡착된 같은 량의 습기들이 바로 보충되기 때문에 효휼이 적다”고 말한다. 실제 흡착제는 과자 봉지나 김포장지처럼 완전하게 밀폐된 작은 공간에 적용하는 것으로, 열린 공간에서는 효과가 거의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일단 성장한 곰팡이는 균사들이 기하급수적으로 자라기 때문에 포자에서 균사가 발아되는 초기 습도 관리가 매우 중요하다. 곰팡이가 자라면 일단 물체가 손상된다. 벽지는 물론 식품이나 섬유, 목재 등 모든 물체들이 변색이나 부후되어 버린다. 오염되기 전 미리미리 예방하는 것이 가장 좋다.

주방 싱크대를 사용한 후에는 마른 행주로 물기를 닦아주고 통풍이 잘 되도록 정돈 한다. 젖은 벽면이나 창문 주위를 잘 살펴보고 물기가 있는 경우 선풍기를 틀어 주어 빨리 말려주어야 한다. 옷장 곰팡이 예방을 위해서는 수시로 옷장 문을 열고 선풍기를 틀어 주어 습기를 분산시켜 주는 것이 좋다. 세탁기 내부에 남아있는 물은 더운 여름철엔 쉽게 썩는다. 에어컨 내부도 레지오넬라균과 같은 미생물들의 성장을 방지하기 위해 자주 살균해 주는 것이 좋다.

세균성 폐렴 발생 원인의 20%를 차지하는 레지오넬라 균에 오염된 공기가 순환하면서 호흡기를 통해 들어와 감염되면 두통, 피로및 무력감, 집중력 장애 등을 유발할 수 있다. 주로 대형건물 냉각탑의 냉각수에서 번식해 에어컨을 통해 번진다. 그러므로 필터를 2주에 한번 정도는 청소를해서 세균이 번식하지 못하게 해야한다. 에어컨 필터를 꺼낸 다음 중성세제를 탄 물로 깨끗히 씻어 그늘에서 말린 뒤 다시 사용한다.

 

김난주 기자  younha4346@pressbyple.com

<저작권자 © 프레스바이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