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인물·세대
트렌스젠더 최한빛 눈물 "춤만큼은 진실""춤 출 때 치맛자락 잡는 게 소원이었다"

   
▲ Mnet '댄싱9'. © News1

트렌스젠더 모델 최한빛이 방송에서 눈물을 보였다.

최한빛은 20일 방송된 Mnet '댄싱9'에 출연해 MC들의 관심을 모았다.

MC 이민우가 "이미 유명하지 않나. 그런데도 계속 도전하는 이유가 있다면 무엇이냐"고 묻자 최한빛은 "내가 설 수 있는 또 하나의 무대를 원한다"고 밝혔다.

이어 최한빛은 "내가 남자 아이였을 때 춤이 유일한 보호막이자 삻의 이유였다. 춤을 배우고 있지 않아도 항상 무대에 잘 섰다. 그만큼 춤과 무대를 좋아했다"고 출연 이유를 설명했다.

또 "춤을 출 때 치맛자락 잡는 것이 오래 전부터 소원이었다. 내가 할 수 있는 것들을 사람들 앞에서 당당하게 보여주고 싶었다"라며 눈물을 흘렸다.

방송을 본 누리꾼들은 "진심이 느껴진다", "그동안 얼마나 힘들었을까", "앞으로 춤 실력 뽐내길 바란다" 등 응원을 보냈다.

온라인팀
 

온라인팀 / 뉴스1  webmaster@pressbyple.com

<저작권자 © 프레스바이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팀 /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