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환경
성재기 "여성과 성소수자는 약자 이해하고 배려해야"<딴지일보> 과거 인터뷰 공개 내용 보니 그는 '로맨틱한 세상'을 꿈꿨다

성재기 남성연대 대표가 <딴지일보>가 29일 공개한 <더딴지-2호>에 실린 인터뷰를 통해 성재기 대표의 과거 발언을 공개한 가운데 여성의 인권과 성 소수자의 인권에 대해서도 언급한 것으로 확인됐다.

성 대표는 이날 <딴지일보> 기자가 "동성애나 게이등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고 묻는 질문에 "성적소수자들은 약자잖아요. 이해하고 배려할 수 있어야. 권리를 배려받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라고 말했다.

"성소수자들은 약자, 이해하고 배려할수 있어야 권리를 배려받을수 있다"

이 대표는 여성인권에 대해서도 "여성들이 성범죄에 대해서 여성들이 약하기 때문에 피해를 당하고 성범죄를 당한다 그런 부분에 대해서 그걸 왜 모르겠어요. 저도 결혼 16년차입니다. 여성이 생리가 힘들고 고통스러운걸 왜 모르겠어요. 나 역시도 내가 지금 10대, 20대 여자들보다 내가 생리대를 대신 사도 내가 더 많이 샀어요. 근데 그런걸 몰라서 그런게 아닙니다"라며 "여자들이 성폭행을 당하고 성범죄를 당하죠. 당합니다. 하지만 남자들이 성범죄를 당하고 성폭력 당하는 것도 한 1.2~1.3%된다는거 아십니까. 백명 중 한 두 명이 된다는거. 지금 남자들이 자기 회사에서 여자 상사에게 성희롱 당하고 성추행 당하는 사례도 많다는 거 아시죠"라고 말했다.

또 "나는 여자의 생리를 비판한 적이 없어요. 여자의 생리에 집중되는 국가정책을 비판했죠. 국가정책이 그만큼 실효성이 없다는걸 비판했어요. 그게 지금 앞뒤, 뒷머리는 딱 잘라내고 내가 생리 비판했다고 하는데 찾아보시면 다 나옵니다. 그만큼 여성들한테 이 나라가 생리에 대해서 모성애에 대한 정책을 했는데도 불구하고 아무런 실효성이 없다. 출산률은 세계 꼴찌고. 여성들은 관념적인 가치 다 잃어버렸고. 거기에 대해서 비판한 거에요"라며 "저는 여성하고 싸울 생각도 없고 그러지 않았어요. 저를 자꾸 음해하고 그런 분들이 그런 얘기를 하시는데. 저는 페미니스트나 된장녀들을 공격했을뿐"이라고 덧붙였다.

"여성부만 남기고 가족정책은 보건복지부로…이것만 해줘도 남성연대 해산"

성재기 대표는 남성연대 해산과 관련해 언급하기도 했다. 성 대표는 "내가 여성을 혐오한다면 이렇게 디테일하게 비판할 수 있을 것 같습니까? 아니죠. 나는 여성을 진심으로 존경하고 사랑해요. 그리고 여자들 좋아합니다. 여자들 정말 좋아한다구요"라며 " 여성부만 폐지되면 같이 해산하는 거에요. 나는 내년 한 해를 보거든요.최소한 여성부만 남기고 가족은 보건복지부로 옮기고요. 이건 페미니스트들도 다 찬성하더라구요. 이것만 해줘도 나는 해산할 수 있어요. 고향으로 돌아가고"라고 말 했다.

이어 "같이 자폭. 그리고 나서는 이제 남자 여자가 안 싸웠으면 좋겠어요"라고 말했다.

 "변희재 엮이고 싶은 사람 아니었다…남성인권만 가자니까 힘이 안돼" 

성재기 대표는 변희재 대표를 만난 일화도 소개했다. 성 대표는 "우리는 처음에 이름 알리려고 아무데나 막 나가잖아요. 4차원 라디오 처음에 왔을 때 나는 그게 변희재하고 관계 있는, 변희재 사무실인지도 몰랐어요. 라디오 하고 나중에 딱 나오니까 변희재가 문 딱 열고 나와서 악수를 청하고 그러더라구요"라며 "나는 그런데 엮이고 싶은 사람은 아니고. 또 이 부분에 대해서 내가 몇 년동안 계속 진짜 고심해왔던 부분이에요"라고 말했다.

또 "우리가 정말 남성운동만으로 가자니까요. 이게 힘이 안되는 거에요. 어느 쪽이든 선택해야 할 기로에 왔어요. 왔는데, 어느 쪽도 내 도움은 필요치 않은 거에요"라며 "보수 아들이 보기에는 완전히 또라이고요. 진보 쪽에서 보면 완전 내가 꼴마초 같거든요"라고 정치적 성향문제로 고민했던 상황도 토로했다.

 "힘들때 제일 먼저 응원해준게 일베, 마이너스라도 어떻게 버리겠느냐"

일베에 대한 입장도 전했다. 성 대표는 "그래도 힘들었어요. 아무도 알아주지 않았거든요 나를. 결국 내가 일베를 저버릴 수 없는 것은, 그 친구들을 아무리 욕하더라도, 그런 (욕먹을 만 한) 애들도 있겠지만 정신 똑바로 박힌 애들도 거기 많다고 생각하거든요"라며 "내가 정말 힘들고 아무도 알아주지 않을 때 내한테 제일 먼저 응원의 시그널을 보내준 애들이 일베 애들이에요. 그런데 내가 걔들을 어떻게 버려요. 그건 내한테 사내 됨을 포기하란 거잖아요. 나를 가장 먼저 알아줬어요 걔들이. 그렇기 때문에 앞으로 걔들이 내한테 마이너스가 되더라도, 내가 쟤들을 뭐... 그건 못하죠"라고 말했다.

이어 " 나는 일베에서 제일 마음에 안 드는 것이 지역주의. 그건 안 했으면 좋겠어요, 걔들이. 나는 소중히 아끼는 사람들이 전부 다 전라도, 경상도, 제주도, 강원도 다 섞여있어요. 손바닥만한 내 나라에서"라며 "한반도 좌측은 좌파, 우측은 우파. 웃기잖아요. 유치하잖아요. 남성운동에 희망을 거는 것은, 지금 한번 보면 회원들이 다 전라도와 경상도가 공존을 해요 서로. 우리한테는 공존한단 말이에요. 나는 이게 희망이라 보거든요. 그래서 페미니즘을 까면서 우리가 오히려 지역주의로 분열 했던 걸 다 화합할 수 있다는 그런 희망을 갖고 있거든요. 그래서 일베같은 경우 좀 너무 극단적인 거, 그런 부분이나 지역주의만 아니면 그 친구들 그래도 해소하잖아요. 해소하고 배설한다는 생각에 오히려 여자들 좀 많은 데서 가식 떨고 사이트에서 잘난 척하고 이런 애들보다 낫다 고 생각하거든요"라고 덧붙였다.

 딴지일보가 공개한 인터뷰 전문 보기
=> http://www.ddanzi.com/ddanziNews/1351628

이계덕 기자  dlrpejr@hanmail.net

<저작권자 © 프레스바이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계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