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환경
부산지검 "정사갤 살인사건 가해자 진보성향글 쓴적없다"개인적으로 피해자에 반감 가지고 있었던 것으로 보여…구속 기소

디시인사이드 정사갤 살인사건은 보수와 진보의 갈등으로 인한 살인사건이 아니라, 피해자에 대한 개인적인 반감으로 인한 갈등에 의한 살인사건으로 검찰수사결과 밝혀졌다.

부산지방검찰청이 동부지청 형사2부(부장검사 박철완)은 9일 살인 등의 혐의로 백모(30)씨를 구속기소했다.백씨는 지난 7월 10일 오후 9시 10분쯤 부산 해운대구 모 아파트 계단에서 모 인터넷 사이트에 진보 진영을 공격하는 글을 올린 김모(30·여)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백씨는 또 같은 달 15일 자신과 견해가 다른 모 인터넷 신문 주필 A씨와 평소 자신을 무시했다고 생각한 초등학교 동창 B씨를 살해하려고 흉기를 구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박철완 부장검사는 <프레스바이플>과의 통화에서 "가해자는 피해자와 다른 의견으로 갈등을 빚었다"고 전하며 "가해자가 진보성향의 글을 썼다고는 보여지지 않는다"고 판단했다.

앞서 가해자 백씨는 디시인사이드와 자신의 트위터 등에 일간베스트 저장소 게시물을 퍼나르고,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유서를 희화하하는 반성문을 작성했으며, 전라도 지역을 홍어라고 비하하는 등의 게시물을 다수 작성해왔던 것으로 드러난 바 있다. 

한편, 검찰은 또 백씨가 인터넷을 통해 알게 된 모 심부름센터에 80만원을 주고 불과 3일 만에 김씨의 주소를 알아낸 사실을 확인하고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이계덕 기자  dlrpejr@hanmail.net

<저작권자 © 프레스바이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계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