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역사·지역
문정왕후 모신 태릉 제 모습을 찾다

문화재청 조선왕릉관리소는 문정왕후(文定王后, 1501~1565)가 모셔진 태릉 북서측 우백호 지역에 위치한 클레이(Clay) 사격장 부지를 원래의 상태로 되돌리는 능제복원(陵制复元) 공사를 시행한다.

문화재청은 태릉 클레이 사격장 부지 77,423㎡(23,461평)에 대하여 훼손 전의 지형도 고증과 관계전문가 자문, 문화재위원회 회의 등을 거쳐 복원설계를 완료하였고, 9월부터 2015년 11월까지 공사비 약 27억 여 원을 투입하여 석축·배수로 등 구조물 철거, 원지형 복원, 외래 수목 제거와 전통 수목 식재 등을 통하여 복원할 계획이다.
 
문화재청은 2009년 6월 조선왕릉 40기(북한 2기 제외) 전체를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하였지만 유네스코(UNESCO)가 일부 훼손된 왕릉 능역을 복원할 것을 권고함에 따라 훼손된 왕릉의 능역을 복원하는 능제복원 계획을 마련하여 점진적으로 시행해 오고 있다.
 
특히 태릉과 강릉(泰陵과 康陵, 사적 제201호)은 60년대 이후 능역 내에 사격장, 국군체육부대, 수영장, 선수촌 등의 무질서한 시설 건립으로 조선왕릉 중 가장 훼손이 심한 상태였다.
 
조선왕릉관리소는 앞으로도 태릉을 비롯한 훼손된 왕릉에 대한 복원을 추진하여 세계문화유산인 조선왕릉을 보존하고  국민에게 쾌적한 역사문화공간을 제공해 나갈 예정이다. 

이선희 기자  phr70@hanmail.net

<저작권자 © 프레스바이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선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