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환경
"종북게이"트위터 비방 누리꾼 벌금 기소
   
 

검찰이 인터넷신문 프레스바이플 이계덕 기자를 상대로 '종북게이' 또는 '성추행범' '강간범'등으로 비방한 보수 트위터리안 강 아무개씨에게 검찰이 정보통신망 이용 촉진 및 정보보호등에 관한 법률위반(명예훼손)과 모욕죄를 모든 혐의를 인정해 구약식 각 500만원의 벌금으로 약식 기소했다.

강 아무개씨는 트위터에 이 기자를 상대로 지난해 10월부터 "종북" "좌빨" "성추행범" "강간범" 등의 표현을 사용해가며 지속적으로 비방하는 게시글을 올려왔으며 강씨는 앞서도 이재명 성남시장 등을 종북으로 비방해 벌금 150만원을 선고 받은바 있지만 이후에도 반성하지 않고 이 기자를 상대로 "친일" "수꼴"등으로 비방해왔다.

이 기자는 강 아무개를 상대로 별도에 손해배상신청을 접수해둔 상태다.

 

프레스바이플  webmaster@pressbyple.com

<저작권자 © 프레스바이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프레스바이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