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역사·지역
새로 열리는 포항운하 물길
   
▲ 지난 10월 10일 포항운하 일부 통수식이 진행됐다. (사진제공: 포항시청)

포항시의 생명창조 프로젝트인 ‘포항운하 통수 기념식’이 53만 포항시민들의 오랜 기다림 끝에 다음달 2일 포항운하 일원에서 열린다.

시는 22일 열린 간부회의에서 부서별 추진상황 보고회를 갖고 포항운하 통수를 기념해 △수상퍼레이드 △일월문화제 △맛 페스티벌 △형산강물과 동빈내항물이 만나는 합수식 등 메인행사를 비롯해 각종 문화·예술행사와 체험행사, 인기가수 공연 등 볼거리와 먹을거리가 풍부한 행사를 준비하고 있다고 보고했다.
 
통수 기념식은 포항운하 영상물 상영, 유공자 표창, 박승호 시장 기념사를 시작으로 주요내빈 및 참여시민 전원이 참여해 40여년간 막혔던 형산강 물과 동빈내항 물이 합치는 합수식과 시민들과 함께하는 테이프 커팅, 다소리세오녀 합창단의 영일만친구 합창 순으로 진행된다.
 
이에 앞서 오후 3시부터 시작되는 사전 행사에서는 해군 헬기가 하늘에서 5색 연막을 내뿜으며 축하비행을 한다. 
 
이후 포항운하 물길을 따라서 바지선, 황포돛배, 뗏목, 수상오토바이 등 총 21종 88대가 동빈내항 입구에서 출발해 형산강까지 운하 1.3Km를 가로지르며 과거와 현재, 미래를 상징하는 해상 퍼레이드가 펼쳐진다.
 
이밖에도 행사 당일 오전 10시부터 시민들과 관광객들을 위해 네일아트, 벼룩시장 개설 등 평생학습박람회 개최, 포항을 대표하는 음식과 다문화 전통 음식을 맛 볼 수 있는 맛 페스티벌, 해산물 직판행사, ‘물’을 주제로 하는 시극, 그림자 글, 포항의 어제와 오늘 사진전 등 다양한 먹을거리와 볼거리를 준비한다.
 
오후 4시 30분에 열리는 통수 기념식에 이어 펼쳐질 축하공연에는 하동진, 이소량, 동후 등 인기가수들이 출연해 시민들과 함께 새로 열리는 생명의 물길인 포항운하 통수를 축하할 예정이다.
 
박승호 포항시장은 “포항제철소 건립과 부족한 택지 마련, 홍수방지를 위해 동빈내항 물길을 막은 지 40년”이라며, “막혔던 물길을 뚫고 새 생명의 생태환경 및 해양 도시로의 도약으로 새 시대를 열어갈 ‘포항운하 통수 기념식’에 많은 시민들과 관광객들이 참여해 함께하는 축제의 장을 만들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선희 기자  phr70@hanmail.net

<저작권자 © 프레스바이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선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