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환경
바레인에 한국의 매운맛 보여주는 방위사업청

지난 2011년 아랍의 봄 당시 바레인에서는 민주화 시위가 시작되었고, 바레인 보안군은 시위대를 폭력적으로 진압했다,

바레인 보안군은 시위 진압 과정에서 최루탄을 무차별적으로 사용하고 있고, 이로 인한 인명 피해가 심각한 상황이다.
 
지금까지 최소 39명에서 최대 2백여 명의 사람들이 사망했고 훨씬 더 많은 수의 사람들이 부상당했다,
 
바레인 군은 사람들을 향해 최루탄을 직접 발사하고, 심지어 사람이 사는 주택 안으로 최루탄을 쏘는 등 최루탄 오·남용이 계속되고 있다.
 
바레인 인권단체 ‘바레인 워치(Bahrain Watch)’에 따르면 바레인에서 시위대를 탄압하는데 사용되는 최루탄을 가장 많이 공급하고 있는 것은 한국 기업들이다.
 
최루탄 생산 업체인 대광화공과 CNO Tech는 2011년부터 2013년 사이 바레인에 150만 발 이상의 최루탄을 수출했고, 바레인 정부는 앞으로도 더 많은 양의 최루탄을 수입할 예정이다.
 
이에 10월 31일 (목) 오전 11시, 방위사업청 앞에서는 참여연대를 비롯한 총 26개 시민단체가 모여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들은 바레인에 최루탄 수출을 즉각 중단할 것과 생명을 위협하는 무기의 수출을 허가하고 장려하는 방위사업청과 경찰청을 비롯한 한국 정부의 무책임한 태도를 규탄했다.
 

이선희 기자  phr70@hanmail.net

<저작권자 © 프레스바이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선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