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역사·지역
선비의 공간 그리고 얼굴, 이상윤 사진전 개최
   
 

11월 6일부터 박물관 ‘얼굴’에서는 이상윤 사진가의 ‘선비의 공간, 그리고 얼굴’ 사진전이 개최된다. 길게 뻗은 단아한 한옥 아래 향교 유생들의 의복, 얼굴 표정, 제례 모습 등을 사진 속에 담은 전시회가 열린다.

이번 사진전을 통해 작가는 인간과 자연, 그리고 전통의 소중함을 되새기고 있으며, 유교사상이 배어있는 공간과 선비의 얼굴을 매개로 유니크한 전통적 세계관을 녹임으로써 조선시대를 이끌었던 사상, 건축물, 자연, 인간의 조화를 이야기한다.

옛 것이 주는 절제된 품격과 선비의 고이 모은 두 손에서 느껴지는 강인함, 대쪽 같은 얼굴의 고풍스러움은 본 사진전의 매력을 배가시키고 있으며, 세계 어디에서도 보기 힘든 우리 역사와 문화의 대표적인 상징성을 그대로 표현해 내고 있다.

작가는 이번 전시회에 대해 노트를 통해 “인간과 자연 그리고 전통의 소중함을 일련의 작업을 통해 다시 한번 성찰하게 된다.” 말했다.

본 사진전은 12월 22일까지 약 17점의 사진이 전시될 계획이다. 

서유석 기자  kosnb088@pressbyple.com

<저작권자 © 프레스바이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유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