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역사·지역
문화재청, 숭례문 복구 부실 논란 '사과'전통안료 등 전통재료·기법 계승 제도적 근거 마련
  • 염지은 기자 / 뉴스1
  • 승인 2013.11.08 09:16
  • 댓글 0

   
▲ 지난달 30일 오후 서울 숭례문 내부에서 벌어진 숭례문 1차 점검에서 건축 및 재료분야, 단청분야, 언론 및 시민단체로 구성된 '숭례문 종합점검단'이 단청을 점검하고 있다. © News1 한재호 기자

문화재청이 숭례문 부실시공 논란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문화재청(청장 변영섭)은 7일 '숭례문 복구공사 부실 논란에 대한 문화재청의 입장'이란 제목의 자료를 내고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친 점을 깊이 사과드리며 철저하고 완벽한 보존관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문화재청은 우선 일부 박락된 단청에 대해 자체 감사와 국립문화재연구소의 조사를 통해 조속히 원인을 규명키로 했다.

"단청공사와 함께 기와 공사, 목공사, 석공사 등 주요 공종의 부실 우려에 대한 조사도 병행해 현재 운영 중인 '숭례문 종합점검단'의 심도있는 논의를 거쳐 조치가 필요한 부분에 대해서는 보수 방안 등 개선 대책을 수립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단청 전통안료 개발을 위한 제도적 근거도 마련한다.

문화재청은 "명맥이 끊어진 단청의 전통안료 등 문화재 보수·복원에 필요한 전통재료의 개발과 보급, 전통기법의 계승을 위해서는 법적, 제도적 근거를 마련하고 종합 학술조사 시행과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는 등 정부 차원의 맞춤형 지원·육성책을 마련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모든 과정은 정확하고 투명하게 정기적으로 국민들에게 공개키로 했다. 12월에는 단청 공사 관련 심포지엄도 개최한다.

문화재청은 "그동안 실시한 단청 박락의 과학적 원인 분석과 시공 전반에 대해 검토한 사항을 폭넓게 의견 수렴토록 하겠다"며 "목공사, 석공사 등 타 공종도 단계별로 개최토록 하겠다"고 밝혔다.

문화재청은 다만 일부 언론에서 제기한 사안 중 사실관계 확인이 필요한 부분은 "숭례문 종합점검단에서 규명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염지은 기자
 

염지은 기자 / 뉴스1  webmaster@pressbyple.com

<저작권자 © 프레스바이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염지은 기자 / 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