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미디어·종교
SBS 담당국장, 책임PD 등 18일 노무현재단 사과방문“반복적으로 심려 끼친 점 거듭 사과…각고의 노력하겠다” 공문 전달
  • 노무현재단 뉴스브리핑
  • 승인 2015.09.19 14:25
  • 댓글 0

지난 16일 <한밤의 TV연예>에서 노무현 대통령 합성사진을 올려 물의를 빚은 SBS 관계자들이 18일 노무현재단을 사과 방문했다. 민인식 제작본부 교양국장, 박두선 제작본부 교양1책임PD와 담당 팀장 등 3명은 이날 오전 노무현재단을 방문, 경위를 설명하고 SBS 이웅모 사장 명의의 사과공문을 전달했다.

SBS는 공문을 통해 “방송되지 말아야 할 이미지가 어떤 이유로든 전파를 탄 것에 대해 깊이 사과드립니다. 특히, SBS가 재발방지의 약속을 지키지 못해 노무현재단에 반복적으로 심려를 끼친 점 사과드립니다”고 언급했다. 이어 “앞으로 재발방지를 위해 시스템을 더 확인하며 각고의 노력을 하겠습니다.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유가족과 노무현재단 관계자 여러분께 거듭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고 밝혔다. 민인식 교양국장은 “그동안 재발 방지를 위해 많은 노력을 했으나 생방송을 앞두고 급하게 자료를 찾는 과정에서 또다시 사고가 벌어졌다”며 “유구무언이지만 의도성은 전혀 없다”고 해명했다.

노무현재단 오상호 사무처장은 “결과적으로 재단과 재단 회원들은 물론 노 대통령을 기억하고 추모하는 많은 시민들에게 상처를 주는 일이 반복되고 있다”며 유감을 표했다. 아울러 “사과와 재발방지 약속에도 불구하고 불미스런 사고가 되풀이되고 있다. 경위가 어떠하든 이런 일이 누적되는 만큼 불신도 깊어지는 것”이라며 “SBS에서 이 같은 상황을 무겁게 느껴야 한다”고 지적했다.

노무현재단 뉴스브리핑
http://www.knowhow.or.kr/rmhworld/bbs/view.php?pri_no=999495299&tn=t1&wdate=&gno=0&stype=0&search_word=&page=1

 

노무현재단 뉴스브리핑  knowhow@knowhow.or.kr

<저작권자 © 프레스바이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무현재단 뉴스브리핑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