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환경
대학생 여러분, 부끄럽지도 않습니까?

흔히들 대학을 깨어 있는 지성의 요람이라 부른다. 어감은 물론이고 그 속에 담겨진 깊은 뜻까지 더해져 저 비유는 이 땅의 젊은 지성들에게 바치는 헌사의 의미가 있다. '깨어 있는 지성의 요람', 이 얼마나 근사하고 멋들어진 표현인가. 불의와 타협하지 않는 양심과 정의, 세상을 향한 진지한 질문과 깊이 있는 탐구, 뜨겁게 타오르는 패기와 열정이 한 데 어울려 있는 그 시절은 누구나 인정하는 인생의 가장 빛나는 황금기이다.

그 시절 따뜻한 햇빛이 내리쬘 때면 교정은 사회의 부조리와 모순에 분노하고, 현실과 이상 사이의 풀리지 않는 의문에 목말라하던 젊은 청춘들로 가득했다. 그들은 그곳에서 치열한 토론을 벌였고, 세상과 사회의 변화를 이끌어 내기 위한 고민들로 밤을 지새웠다. 아주 오래전의 일이다. 문득 20년도 더 지난 그 시절의 기억들을 꺼내 든 것은 안타깝게도 추억 때문이 아니다. 우리가 직면한 현실은 추억을 이야기할 만큼 한가하지도 낭만적이지도 않다.

지금 대학가는 가을 축제가 한창인 모양이다. 그런데 이 대학 축제와 관련해서 보는 사람들의 마음을 무겁게 만드는 풍경이 연출되고 있다. 일부 대학의 주점에서 사람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일이 벌어지고 있는 것이다. 솔직히 당황스럽다. 낯뜨겁고 민망한 이 장면들과 '깨어 있는 지성의 요람' 사이에서 그 어떤 접점도 찾질 못하겠다. 세대와 문화의 차이를 인정한다 해도 저 모습에서 낭만이 끼어들 여지가 있는지 의문이다.

그런데 더욱 충격적인 것은 따로 있었다. SNS와 인터넷 커뮤니티 사이트에서는 어제 '모 대학주점 메뉴 논란'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큰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게시글은 곱창볶음과 모듬튀김을 엮어 '오원춘 세트'를 판매하고 있는 한 대학주점의 실태를 고발하고 있었다. 놀랍게도 학생들은 끔찍한 반인륜적 살인행각을 벌인 범죄자와 그의 범행을 연상시키는 듯한 메뉴를 판매하고 있었다. 살인마 오원춘이나 '오원춘 메뉴'를 판매하기로 마음먹은 학생들이나 엽기적 이기는 매한가지다.

축제철을 맞아 벌어지는 대학가의 풍경들 앞에 '깨어 있는 지성인의 요람'이라는 비유는 한없이 초라해진다. 저들에게 발견할 수 있는 것은 차가운 지성이 아니라, 철학의 빈곤이며 보편적 정서와 가치의 실종이다. 물론 모든 대학들과 학생들이 다 저들과 같은 것은 아니다. 뜨거운 가슴을 가지고 세상의 불의에 맞서 의기롭게 자신만의 길을 걸어가는 학생들도 상당하다. 투박한 대자보를 통해 사람들의 '안녕'을 묻는 학생들이 있는가 하면, 총장선거 부정사건을 바로 잡기 위해 수개월째 농성을 이어가고 있는 학생들도 있다.

청소 노동자들의 권익과 근무환경 개선을 위해 학내주점을 열고 그 수익금을 노동자들의 복지 기금과 투쟁 기금으로 전달하는 학생들이 있는가 하면, 학원 비리에 맞서 분연히 떨치고 일어나는 학생들도 있다. 또 국정원 사건과 세월호 참사 같은 크고 작은 시국사건에 촛불을 들고, 거리에서 광장에서 정의와 상식을 부르짖는 학생들도 있다. 방법과 방식의 차이가 있을 뿐, 세상의 부조리와 모순을 바로 잡기 위한 젊은 청춘들의 몸부림이라는 점에서 저들의 행동은 선배들의 그것과 다르지 않다.

시대를 불문하고 관성과 낡은 통념, 부정과 불의에 저항하는 젊은 학생들의 뜨거운 에너지가 사회의 변화와 혁신을 선도해 왔다는 것은 누구도 부인할 수 없는 일이다. 이승만과 박정희, 전두환 신군부의 항복을 받아 낸 역사적인 순간에는 늘 그들이 함께 있었다. 불의에 항거하는 젊은 청춘들의 뜨거운 열정과 혈기가 우리 사회의 진전을 이끌어 온 것이다. 그러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씁쓸한 마음은 좀처럼 가시질 않는다. 시선을 돌리면 이내 냉혹하고 냉정한 현실과 마주쳐야 하기 때문이다.

사회의 구조적 모순에 맞서려는 청춘들의 분투는 자본과 권력이 쳐놓은 공고한 프레임 앞에서 아무런 힘을 쓰지 못한다. 철학과 인문학이 외면받는 사회에서라면 실천 이성과 집단 지성을 바라는 것은 난망한 일이 되고 만다. 이런 식이라면 결국 자본과 권력에 대한 맹목적인 추종과 탐닉, 그리고 즉물적인 본능과 욕망의 지배를 받는 사회가 되고 말 것이다.

대학 축제의 와중에 벌어진 때아닌 메뉴 논란을 어떻게 받아들일지는 온전히 개별 주체의 몫이다. 치기 어린 학생들의 대수롭지 않은 행동으로 인식할 수도 있고, 우려할 만한 사회적 문제로 인식할 수도 있다. 그러나 이를 자본과 권력이 만든 시스템 차원으로 접근해 보면 상황은 아주 심각해진다.

자본과 권력은 시스템에 저항하는 주체적 인간보다 시스템에 복종하고 순종하는 부품형 인간을 원한다. 현 세대들은 그와 같은 습성을 지닌 자본과 권력의 시스템 아래에서 교육받고 오늘에 이른 세대다. 이것은 무엇을 의미하는 것일까. 이 시대는 자본과 권력이 쳐놓은 지독한 올무에 걸려 있다. 그런 의미에서 자극적이고 선정적인 데다가, 반인간적이고 반사회적이기까지 한 대학주점의 풍경들은 어쩌면 우리 사회의 암울한 미래를 보여주는 신호이자, 강력한 경고인지도 모른다.

바람 부는 언덕의 정치실험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클릭)
http://windyhill73.tistory.com/365

 

바람부는언덕  webmaster@pressbyple.com

<저작권자 © 프레스바이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바람부는언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