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환경
언론노조, “기자 목 조르고, 캡사이신 쏘고 ‘정권의 주구’ 경찰”

민주노총이 ‘노사정 대야합’을 규탄하며 벌인 9·23 총파업에서, 경찰이 기자에게 폭행을 가하고 연행시도가 벌어진 것에 대해 언론노조가 규탄하고 나섰다.

전국언론노조는 24일 성명서를 통해, “경찰은 민중의 지팡이가 아니라 ‘노사정 대야합’에 대한 비판 여론을 잠재우기 위한 박근혜 정권의 주구임이 만천하에 드러났다”고 규탄했다.

특히 언론노조는 “취재 중인 기자라고 신분을 분명히 밝혔는데도 강압적이고 폭력적 연행을 시도한 것은 정권을 향한 경찰의 과잉 충성심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라고 지적했다.

   
▲ 민주노총의 9.23 총파업 중, 광화문광장에서 집회를 마무리할 무렵 집회 참가자들을 세종문화회관 계단 위로 몰아붙이는 경찰(사진-고승은)

경찰은 23일 저녁, 집회가 마무리 단계로 접어든 상황에서 갑자기 캡사이신 최루액을 뿌리며 집회 참가자들을 차도에서 인도로 몰아붙인 데 이어, 인도로 올라온 뒤에도 재차 광화문광장 앞 세종문화회관 계단 위로 몰아붙였다.

이 과정에서 경찰은 <한겨레> 기자의 목을 뒤에서 조르며 폭력을 행사했다. 해당 기자는 오른쪽 팔에 찰과상을, 목과 허리 등에 타박상을 입었다. 해당 기자는 방패로 거칠게 밀치는 경찰들에게 자신의 신분을 명백히 밝혔음에도 거칠게 폭력을 가했다. 그리고는 연행이 시작되면서 해당 기자의 목을 뒤에서 조르고, 10분가량 목을 휘감은 채 끌고 다녔다. 이를 지켜본 동료 기자들과 시민들이 합세해 경찰에 항의하자, 그제서야 해당 기자를 풀어줬다.

경찰은 또한 경찰병력 안으로 연행된 여성을 촬영하려 하던 <민중의소리> 사진기자에게도 캡사이신을 뿌리고 연행하기도 했다. 정 기자가 “손 좀 치워 달라”고 요청하자 폭력적으로 연행했다가 동료 기자들의 항의를 받고 풀어주기도 했다. 해당 기자도 얼굴이 긁히는 등 찰과상을 입었다.

언론노조는 “서울경찰청은 이번 사태에 대한 진상을 철저히 조사하고 지휘 및 현장 책임자를 즉각 처벌하고 시위참가자와 피해 언론인들에게 과잉진압에 대해 공개 사과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전했다.

전국언론노조 한겨레지부도 같은 날 성명서를 발표해 “언론인을 겨냥한 경찰의 폭력 행사는 그 어떤 이유로든 정당화될 수 없다. 이는 공권력의 심각한 남용이자 한겨레와 모든 언론 노동자의 진실 보도를 가로막으려는 무도한 권력의 ‘재갈물리기’”라고 질타했다.

팩트TV
http://facttv.kr/facttvnews/detail.php?number=12072&thread=21r03

 

팩트TV  info@facttv.kr

<저작권자 © 프레스바이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팩트TV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