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교육·가정 뉴스메이커
9개 시도교육감, 국정교과서 대응 '대안교과서' 개발

전국 9개 시·도 교육감이 정부와 새누리당의 ‘국정교과서’ 강행 방침에 대응, ‘대안교과서’ 개발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이에 교육부는 제동을 걸고 나설 전망이다.

김승환 전북교육감은 19일 확대간부회의를 통해, 지난 16일 9명의 교육감이 만나 내년 예산에 역사교과서 공동개발과 이에 필요한 예산을 편성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날 자리에서 김 교육감은 자신을 포함해 광주, 강원, 충남, 충북도 교육감 등이 대안교과서 개발에 찬성했고, 회의에 참석지 않았던 서울, 인천, 경기교육감 등 3명이 동참할 것 같다고 전했다.

전북교육청이 만들게 되는 보조교재는 중학교 역사와 고교 한국사 외에도 초등 5, 6학년 사회과목의 역사 부분 오류 수정 자료도 포함된다고 언급했다. 교육감들이 보조교재 도입을 고려하는 이유는 국정교과서가 도입되면 '교과서'라는 이름을 단 어떤 책자도 배포할 수 없다는 현행법을 피하기 위한 방안이다.

김 교육감은 "역사교과서 국정화는 '정권 교과서'를 만들자는 것으로, 역사교과서에 대한 분서갱유"라는 입장을 재확인한 뒤 "우리 학생들의 올바른 역사의식 형성을 위해 필요한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교육부는 학교장이 인정 교과서를 국정·검정 교과서를 대신해 선정·사용해서는 안된다는 현행법(교과용도서에 관한 규정 17조)에 따라 모든 형태의 대안 교과서에 대해 강력한 법적 대응을 하겠다는 방침이다.

팩트TV
http://facttv.kr/facttvnews/detail.php?number=12319&thread=21r08

 

팩트TV  info@facttv.kr

<저작권자 © 프레스바이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팩트TV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