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문학·예술
흑금성 ”영화 공작, '총풍' 대가 400만달러로 축소...실제론 1억달러다”"이회창 측 현역의원 3명이 '전 휴전선에 걸쳐 전시에 준하는 상황을 만들어 달라'고 했다."

영화 '공작'의 실제 주인공 박채서씨가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1997년 '총풍 사건' 당시 이회창 대선 후보측 국회의원들이 북한 정권에 약속한 금액이 공작에 나오는 400만달러의 25배인 '1억 달러'였다고 증언했다.

박씨는 공작에서 97년 총풍 사건 당시 이회창 후보측이 400달러를 북에 주면서 무력 도발을 감행해 달라고 묘사되었지만, 실제로는 1억달러를 제시하며 준 전시상태에 달하는 '전면전'을 요구했다는 충격적인 증언을 하여 놀라움을 주었다. 

▲ 공작의 실제 주인공 박채서 씨 (사진=김어준의 뉴스공장)

박씨는 17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윤종빈 감독이 국민들이 받는 충격을 고려해서 400만 달러로 축소시켜 상징적으로 얘기한 것 같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박씨는 1997년 '총풍 사건' 당시 남한 현역국회의원이던 이회창 후보측 외교안보특보 일행 3인이 북경장성호텔에서 북측인사 2인을 만나 "휴전선 일대에서 전면전에 준하는 상황을 만들어 달라"는 요지의 부탁을 했고 "그렇게 했을 경우 1억달러를 보상으로 주겠다"는 약속을 했다고 증언했다. 

박씨는 이같은 내용이 안기부 공작 보고서에 그대로 기록되어 있을 것이라는 말과 함께 북경장성호텔에서 회동이 있을때 "400만달러에 가까운 돈"이 현금으로 북측에 전달됐다고 밝혔다.

박씨는 1997년 3월 김정일 전 국방위원장과 북측인사를 연이어 만난후 1997년말 대선과정에서 북측이 개입할 의사가 있다는 것을 파악한 것으로 알려져있다.

박씨는 당시 이회창, 이인제, 김대중 세후보중 북한이 가장 원했던 것은 이인제 후보였고, 북한이 대외적으로 민주투사라고 언급해온 김대중 전 대통령은 가장 원하지 않은 후보였다고 소개했다. 

박 씨는"(김대중이) 빨갱이로 몰려서 당선이 되면 박정희 같이 반대로 자기 어떤 정당성을 회복하기 위해서 강경한 반공책을 쓸 확률이 있다는 점, 국제적인 인물이고 상당히 정치적으로 노련한 사람이기 때문에 자기들이 상대하기가 부담된다는 점, 키가 김정일 위원장보다 크다는 점" 등을 북측이 이유로 댔다.

1997년말 대선당시 김영삼 대통령은 이인제 후보를, 안기부장(권영해)은 이회창씨를 민 것으로 되어 있다. 이같은 묘한 상황 속에서 끼인 처지가 된 박씨는 자칫 전쟁으로 갈 수 있는 상황을 막기 위해 노력했다는 점을 강조했다. 

박씨는 북한의 엘리트그룹을 만나 "만약에 김대중 후보가 당선되면 너희들이 바라는 그런 상황이 오지 않는다. 오히려 김 후보도 사람인데 너희들이 그렇게까지 방해를  한 상대에 대해서 개인적으로 감정이 없겠느냐? 그게 정책으로 분명히 반영된다"며 설득했다. 

남한에서는 국민회의측에 제보했다. 박씨에 따르면 처음 접촉한 사람이 정동영 당시 국민회의 대변인이었는데 처음에는 믿지 않다가 오익제씨 월북사건 등 북의 프로젝트가 돌아가는 정황을 본 뒤 북풍 대응 TF가 꾸려졌다.

김정일 전 국방위원장에 대해 박씨는 “개망나니라고 반공교육을 받았는데 북한 수뇌부에게 듣고 짧지만 직접 만나 보니 상당히 사고의 유연성을 가진 사람이었다”고 밝혔다.

박씨는 “결단력이 있더라, 광고에 대해 설명하니 바로 흔쾌히 결단을 내렸다”며 “다른 문제도 그렇더라, 본심을 딱 드러내놓고 부탁할 것은 부탁하고 도와달라고 할 것은 도와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공작'은 흑금성이라는 활동명으로 90년대 중반 활동했던 북파 공작원 박채서씨의 경험을 '첩보물'의 형식에 녹인 작품이다. 지난 8일 개봉해 400만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흥행에 성공 중이다.

서울의 소리  yangbin44@naver.com

<저작권자 © 프레스바이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