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제·외교
북한에도 보험회사는 있다북한, 최근 손해보험사 3곳 신설
  • 박정원 기자/편집장
  • 승인 2019.02.22 17:17
  • 댓글 0

북한이 최근 손해보험사 3곳을 신설했다. 17일 한국금융연구원 금융브리프에 실린 '북한의 손해보험회사 신설에 대한 소고' 따르면 북한은 2016년 8월부터 2017년 10월까지 북극성보험회사, 삼해보험회사, 미래재보험회사 등 손보사 세 곳을 신설했다. 이전까지는 조선민족보험총회사가 북한의 유일한 보험사였다.

신설된 보험사 중 북극성보험회사는 화재·기술·농업 보험을 담당하며, 삼해보험회사는 해상선체·해상화물·해상배상 책임보험을 취급한다. 미래재보험회사는 북한 최초의 재보험 특화 전문회사로 전해졌다. 

북한은 2013년 이전까지 기업이 입은 손해를 국가재정으로 지원했지만, 이후에는 기업이 자체적으로 자금을 충당하도록 하고 있다. 그만큼 손보사의 역할 중요해진 것이다. 이에 따라 북극성보험회사의 총자산은 북한 원화로 2016년 72억2000만 원에서 이듬해 81억4000만 원으로 늘었다. 삼해보험회사의 총자산은 같은 기간 32억2000만 원에서 36억9000만 원으로 증가했다.

대외무역을 활성화하고 대북투자를 장려하는 차원으로 보이는 북한 정부의 손해보험사 신설은 대북제재 완화 후 북한의 본격적인 시장개방 가능성과 북한 경제의 시장화 확산 가능성을 보여주는 하나의 예라고 할 수 있는바, 국내 보험사가 잠재력을 갖춘 북한의 손해보험시장을 새로운 기회로 삼아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다.
 

박정원 기자/편집장  pjw@pressbyple.com

<저작권자 © 프레스바이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정원 기자/편집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