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정치·정당
노영민 "인사 문제로 심려 끼쳐 송구…"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4일 청와대의 장관 후보자 인사 검증 부실 논란과 관련해 사과했다. 노 실장은 이날 국회 운영위원회 업무보고에 앞선 인사말에서 "인사 문제로 국민 여러분께 심려 끼친 데 대해 인사추천위원장으로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인사 추천에 더욱 신중을 기하고 검증에 보다 엄격히 해서 국민 눈높이에 부합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겸허한 마음으로 더 분발하겠다"라고 다짐했다.

노 실장이 3·8 개각 대상자 검증 문제와 관련해 직접 사과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이 조국 민정·조현옥 인사수석을 경질하라는 야당 공세의 대응 과정에서 오히려 '포르쉐 발언'으로 논란을 키우자 노 실장이 직접 진화를 시도한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노 실장이 인사추천위원장으로서 송구스럽다며 고개 숙인 것은 사실관계 중심의 인사·민정수석실 차원의 검증과는 별개로 국민 눈높이에 어긋나는 후보자를 걸러내야 한다는 정무적 판단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는 점을 인정한 것으로 볼 수 있다.
 

박정원 편집위원  pjw@pressbyple.com

<저작권자 © 프레스바이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정원 편집위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