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제·외교
볼턴이 아니라 폼페이오?北, 연말까지 실무협상 완료란 폼페이오의 언급에 반발

북한 외무성 미국 담당국장이 차기 북미협상에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아닌 다른 인물이 나오길 바란다는 뜻을 밝혔다고 18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권정근 외무성 미국 담당국장은 이날 조선중앙통신 기자와 문답에서 "앞으로 미국과의 대화가 재개되는 경우에도 나는 폼페이오가 아닌 우리와의 의사소통이 보다 원만하고 원숙한 인물이 우리의 대화상대로 나서기 바랄 뿐"이라고 밝혔다.

대표적인 강경파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아니라 폼페이오 국무장관을 지목한 게 의외인데 이는 지난 15일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텍사스 A&M 대학 강연 후 이어진 기자들과 문답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언급한 연말에 대해 “연말까지 북미 사이의 실무협상을 끝내는 것을 의미한다.”라고 발언한 것에 대한 반응으로 보인다. 

권 국장은 "하노이 수뇌회담의 교훈에 비추어보아도 일이 될 만하다가도 폼페이오만 끼어들면 일이 꼬이고 결과물이 날아나군 하는데 앞으로도 내가 우려하는 것은 폼페이오가 회담에 관여하면 또 판이 지저분해지고 일이 꼬일 수 있다."라면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연말 거론은 "미국은 우리를 핵보유국으로 떠민 근원, 비핵화를 가로막는 장애물을 제 손으로 올해 말까지 치워야 한다는 것이며, 그렇게 되지 않을 경우 조선반도 정세가 어떻게 번져지겠는지 그 누구도 예측할 수 없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에 대하여 미국이 올해 말 전에 계산법을 바꾸고 화답 조치를 취해야 하는 것으로 만 사람이 명백히 이해하고 있는 때에 미 국무장관 폼페이오만이 혼자 연말까지 미조(미북) 사이의 실무협상을 끝내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잠꼬대 같은 소리를 하여 사람들의 조소를 자아내고 있다."라고 말했다.

 

박정원 편집위원  pjw@pressbyple.com

<저작권자 © 프레스바이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정원 편집위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