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웰빙 건강
편의점에서 자궁경부암 조기 진단?생리대형 패드 4시간 착용 후 착불 택배로 보내면 3일 이내에 검진 결과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가 세계 최초로 개발된 패드형 자궁경부암 원인 바이러스 자가 진단 키트인 가인패드를 23일부터 독점 판매한다. 가인패드는 생리대와 유사한 형태로 만들어져 착용하는 것으로 간편하게 검체를 채취해 자궁경부암 발병 가능성을 진단할 수 있는 자가 검진 키트다.

병원이나 약국이 아닌 편의점 GS25를 통해 현존하는 가장 간편한 방식으로 자궁경부암 발병 가능성을 조기에 알 수 있게 한 가인패드의 검체 채취 방법은 생리대형 패드를 4시간동안 착용한 후 패드에 붙어있는 필터를 분리해 동봉된 보존 용기 박스에 넣는 것으로 끝난다.

이후 용기 박스에 발송용 라벨을 부착해 착불 발송하면 되는데 검사 결과는 TCM생명과학의 DNA검진센터 검사를 거쳐 3일 이내에 통보된다. 가인패드의 가격은 7만6000원이다.

가인패드를 통한 검진 결과의 신뢰도는 산부인과에서 내진을 통해 검체를 채취하는 방식의 결과와 98% 이상 일치하는 정밀도를 자랑한다.

자궁경부암은 매년 전 세계 50만명이 걸려 50 %이상이 사망하는 여성 암 발생 2위에 해당하는 질병이며 우리나라 여성도 이로 인해 하루에 3명 꼴로 사망한다. 주요 발병 연령대는 20대부터 급증하지만 20·30여성들의 산부인과 진료에 대한 거부감 및 산부인과 병원 수의 감소 등으로 수검율은 20대가 26.9%, 30대는 53.1%에 그치고 있다(2016년 국가 암 검진 수검률).

한편 GS리테일은 가인패드의 공급을 시작으로 의약 플랫폼으로서의 기능 강화를 위해 TCM생명과학이 속해 있는 바이오리더스그룹과 전략적 파트너십도 21일 체결했다.

안병훈 GS리테일 생활서비스부문장은 “GS25가 금융, 택배, 모빌리티에 이어 전문 의약 플랫폼으로서의 기능까지 제공하는 시대가 왔다”며 “24시간 365일 전국 어느 곳에서도 편리하게 자궁경부암 원인 바이러스 진단을 함으로 암 조기 예방을 통해 GS25가 국민건강 증진에 기여하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은혜 기자  webmaster@pressbyple.com

<저작권자 © 프레스바이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