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제·외교
하노이 이후에도 북미 지속적 접촉
  • 박정원 기자/편집장
  • 승인 2019.06.24 11:03
  • 댓글 0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23일(현지시각)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보낸 친서가 북미협상 재개에 좋은 토대가 되길 바란다면서 미국은 당장 협상을 재개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이는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받았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가 최근에 전달된 것임을 확인하는 차원이며, 나아가 친서에 대한 김 위원장의 반응에 대해서도 진정한 가능성이 있다는 발언과 함께 친서를 교환하는 등 두 정상 간에 연락이 계속 진행됐음을 확인한 그는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미국은 북한과의 협상 기반을 다지기 위해 노력해왔으며 "우리(북미)가 더 나은 지점에 있다고 본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23일 오전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에 만족을 표시했다면서 "흥미로운 내용을 심중히(깊고 중요하게) 생각해 볼 것"이라는 김 위원장의 발언을 전한 바 있다.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성명을 내고 트럼프 대통령이 친서를 보냈음을 확인했다.

 

박정원 기자/편집장  pjw@pressbyple.com

<저작권자 © 프레스바이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정원 기자/편집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