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제·외교
남북미 정상, DMZ에서 만날 가능성 크다
  • 박정원 기자/편집장
  • 승인 2019.06.29 18:29
  • 댓글 0

웃는 낯에 침 못 뱉는다는 말이 있다. 인간이란 존재는 자주 만나다 보면 느닷없이 적대시하는 게 쉽지 않다는 뜻으로 풀이해도 좋을 듯하다. 그런 의미에서 남북 정상이든 북미 정상이든 자주 만나는 것은 만난다는 사실만으로도 의미가 크다.

오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9~30일 1박 2일의 방한 기간 중 비무장지대(DMZ)에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만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앞선 29 오전, 자신의 트위터에 "시 주석과의 회담을 포함해 아주 중요한 몇몇 회담을 가진 후에 나는 일본을 떠나 (문재인 대통령과) 한국으로 갈 것"이라며 "그곳에 있는 동안 북한 김 위원장이 이것을 본다면, 나는 DMZ에서 그를 만나 악수하고 인사(say Hello)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런 '깜짝 제안'에 북한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은 5시간 15분 만에 담화로 신속히 대응하면서 비무장지대(DMZ) 만남 의사와 관련해, 공식 제의를 받지 못했으나 수용할 수 있다는 견해를 피력했다.

그러자 트럼프 대통령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회담을 한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북한 측이 'DMZ에서의 깜짝 만남'에 대해 매우 호의적인 반응을 나타냈다고 전하면서 "우리는 김 위원장과 만나게 될지도 모른다. 어떻게 될지 보자"라고 말했다.

그는 또 DMZ에서 김 위원장을 만난다면 DMZ를 넘어 북한 땅을 밟을 수도 있느냐는 질문에 "매우 편안하게 그렇게 할 수 있을 것이다. 문제없다"라고 긍정적인 반응을 나타냈다. 만약 트럼프 대통령이 DMZ를 방문, 김 위원장을 만나기 위해 '깜짝 월경'을 하게 된다면 현직 미국 대통령으로서는 처음으로 북한 땅을 밟는 셈이 된다.

북미 정상이 DMZ에서 만나는데 문 대통령을 빼놓고 만난다는 것도 어울리지 않는 모습인바, 남북미 정상이 함께 만나는 장면이 연출될 가능성이 크다.
 

박정원 기자/편집장  pjw@pressbyple.com

<저작권자 © 프레스바이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정원 기자/편집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