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제·외교
北 신형 잠수함, SLBM 탑재 3천톤급 이상특별한 관심 속에 새로 건조된 잠수함, 구체적 능력은 언급하지 않아
  • 박정원 기자/편집장
  • 승인 2019.07.23 17:27
  • 댓글 0

2019년 7월 23일 북한은 노동신문과 조선중앙통신 등을 통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새로 건조한 잠수함을 시찰했다고 보도했다.

조용원, 홍영칠, 유진동, 김정식, 리종식, 최명철, 장창하 등 당중앙위원회와 국방과학부문의 지도 간부들이 동행하였다고 전한 보도는 시찰 소식과 함께 사진 3장을 공개한바 사진으로 보아 기존의 신포급 잠수함이 아닌 것으로 나타났다.

기존의 신포급은 함교 상에 SLBM 발사관이 하나 들어간 구조였으나 사진으로만 보아도 신형 잠수함은 동체 상부에 따로 여러 개의 발사관을 탑재한 것으로 보이며 크기 또한 최소 3천 톤급 이상이라는 걸 쉽게 알 수 있다.

기존 신포급 잠수함은 수중 배수량 2,200t, 전장 67m, 전폭 7m로 추정되며 함교에 SLBM 발사관 한 개를 가진 구조였지만 공개된 사진으로 볼 때 전폭이 이보다 훨씬 크다는 것을 쉽게 알 수 있으며 동체 상단부의 넓은 부위에 별도의 구조를 가진 것을 알 수 있다.

한편, 북한은 이번 시찰 소식을 전하면서 “특별한 관심 속에 새로 건조된 잠수함”이라는 표현을 하면서도 SLBM 발사 능력 등 구체적인 언급은 하지 않았다. 이는 북미 협상이 진행되는 현 상황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기존의 신포급 잠수함

 

박정원 기자/편집장  pjw@pressbyple.com

<저작권자 © 프레스바이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정원 기자/편집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