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환경
고령화 시대, 계속 일한다65∼79세 40.1%, 55∼64세 67.9% 취업. 오래 근무한 직장 퇴직 시의 평균 연령은 49.4세
  • 박정원 기자/편집장
  • 승인 2019.07.23 17:59
  • 댓글 0

오늘 통계청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우리나라 성인은 평균 73세까지는 일을 계속하고 싶어 하며 통계로 볼 때 약 50세쯤 연령대가 되면 기존 일자리를 잃고 새로운 일자리에 적응해야 하고 이후의 일자리는 대다수의 경우 서비스 판매 업종과 단순 노무에 종사한다는 걸 알 수 있다.

통계청은 23일 “2019년 5월 경제활동인구 고령층 부가조사”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65∼79세 인구 596만 명 중 취업자는 40.1%인 238만9천 명으로 1년 전보다 1.8%포인트 늘었으며 65∼79세 취업자의 직업별 분포를 보면 단순 노무 종사자가 35.4%로 가장 많고 농림어업 숙련종사자(24.0%), 서비스·판매종사자(18.2%), 기능·기계 조작 종사자(14.1%) 순으로 나타났다.

산업별로 보면 사업·개인·공공서비스업이 42.8%로 가장 많았으며, 농림어업(25.3%), 도소매·음식·숙박업(14.6%) 순이었다.

55∼64세 인구 788만3천 명 중 취업자는 67.9%인 535만 명으로 조사됐다. 취업자 비율은 작년과 같았다. 직업별 분포는 기능·기계 조작 종사자가 25.5%로 가장 많았고, 서비스·판매종사자(25.1%), 단순 노무 종사자(19.3%) 등이 뒤를 이었다.

산업별로 보면 사업·개인·공공서비스업이 33.6%로 가장 많았고, 도소매·음식·숙박업(22.1%), 제조업(14.0%) 순으로 나타났다.

55∼64세 취업 유경험자 770만5천 명 중 생애 가장 오래 근무한 일자리를 그만둔 사람은 64%인 493만4천 명이었다. 그만둔 이들 중 52.3%인 257만9천 명은 다시 일자리를 구했다. 생애 가장 오래 근무한 일자리의 평균 근속 기간은 15년 5.7개월로 1년 전보다 0.8개월 증가했으며 그만둘 당시 평균 연령은 49.4세로 전년 동월 대비 0.3세 증가했으며 성별로 보면 남성은 51.4세, 여성은 47.6세에 그만뒀다.

한편, 지난 1년간 연금 수령자 비율은 45.9%로 전년 동월 대비 0.3% 상승했으며 월평균 연금 수령액은 61만 원으로 4만 원이 증가했다. 일을 계속하고 싶다는 의미의 장래 근로 희망자 비율은 64.9%로 전년 동월 대비 0.8% 상승했으며 희망 근로 상한 연령은 평균 73세로 전년 동월 대비 1세 상승했다.
 

박정원 기자/편집장  pjw@pressbyple.com

<저작권자 © 프레스바이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정원 기자/편집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