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정치·정당
'불법 선거자금' 엄용수 의원, 2심도 의원직 상실형
  • 박정원 기자/편집장
  • 승인 2019.08.14 18:38
  • 댓글 0

20대 총선 때 거액의 불법 자금을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자유한국당 엄용수(53·경남 밀양·의령·함안·창녕) 의원이 항소심에서도 의원직 상실에 해당하는 형을 선고받았다.

부산고법 창원재판부 형사1부(김진석 고법 판사)는 14일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를 받는 엄 의원에게 징역 1년 6월, 추징금 2억 원을 선고한 원심을 유지했다.

엄 의원은 자신의 지역 보좌관 유 모(55) 씨와 공모해 20대 총선 투표일이 임박한 2016년 4월 초, 기업인이면서 당시 함안 선거사무소 책임자였던 안모(58) 씨로부터 선관위에 신고하지 않은 불법 선거자금 2억 원을 받은 혐의로 지난해 12월 불구속기소 됐다.

엄 의원은 "불법 자금 수수에 전혀 관여하지 않았고 보고받은 적도 없다"라며 연관성을 줄곧 부인했지만 2심 재판부 역시 안 씨의 진술이 일관되면서도 검찰이 제기한 여러 증거와 들어맞고 엄 의원 측이 돈을 받지 않았다고 제시한 알리바이나 제삼자의 진술은 당시 선거 정황 등과 맞지 않거나 허위라고 결론 내렸다.

 

박정원 기자/편집장  pjw@pressbyple.com

<저작권자 © 프레스바이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정원 기자/편집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