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웰빙 건강
장마철 관절 통증, 몸에서 보내는 관리 요청 신호
권오룡 연세스타병원 병원장

비가 많이 내리는 장마철이 시작됐다. 조심해야 할 것들이 많아지는 시기다.

물이 새는 곳은 없는지, 배수는 잘 되는지, 창문은 잘 닫고 외출했는지 등 일상적인 주의와 운전, 빗길 미끄러짐, 우산의 시야방해 때문에 오는 외상 등 우발적인 사고에 주의해야 한다. 우울증, 고혈압, 관절·척추의 통증 등 건강상의 문제도 악화되는 시기다.

2020년 우울증, 고혈압을 앓는 사람은 7월과 9월에 가장 많았고, 관절이 아픈 사람은 6월과 7월에 가장 많았다.

장마로 인한 흐린 날씨는 일조량이 줄어들기 때문에 멜라토닌 호르몬 분비에 영향을 미쳐 우울증이 심해진다고 알려져 있다.

고혈압도 기온의 변화로 인해 혈압이 올라갈 수 있기 때문에 조심해야 한다.

‘삭신이 쑤신다’라는 표현은 비가 오기 전이면 할머니, 할아버지가 자주 하던 말이다.

비가 오면 기압의 변화로 인해 관절 안쪽과 바깥쪽(피부 밖)의 기압 차이로 인해 평소보다 통증이 더 심하게 나타난다.

장마철에 심해지는 무릎 등 관절의 통증은 몸에서 보내는 관리 요청 신호라고 생각해야 한다. 이러한 요청 신호를 방치하지 말고, 통증이 있다면 초기에 치료를 하는 것이 모든 면에서 좋다.

대부분의 질환은 초기에 치료하면 보존적 치료가 가능하기 때문이다.

무릎 통증의 대표적인 원인인 퇴행성 관절염 환자도 5월~7월에 가장 많았다.

퇴행성 관절염도 초기에 치료하면 수술없이 치료를 할 수 있다. 연골주사, 프롤로 주사 치료로 통증을 제어한다.

몸에서 보내는 신호를 방치하면 중기, 말기로 악화되어 수술적인 치료를 해야 한다. 연골조직을 재생시키는 줄기세포 재생술은 중기에 가능하다.

말기로 판명이 됐다면, 인공관절 수술을 해야 한다. 손상된 부분이 일부 국한적이라면 부분 인공관절 수술을 한다.

관절과 연골의 손상이 심하다면 인공관절 전치환술을 해야 한다. 환자의 무릎에 맞춰 제작하는 맞춤형 인공관절 수술은 과거의 인공관절 수술에 비해 정확성, 안정성이 높아 수술 예후가 좋기 때문에 최근 많은 사람들이 찾는다고 알려져 있다.

관절염이 심할 때는 X-Ray 뿐만 아니라, MRI 등의 정밀검사를 통해 정확한 치료 방법을 정한다. 맞춤형 인공관절은 정밀 검사를 통해 측정된 무릎의 사이즈로 맞춤형 인공관절을 만든다고 알려 있다.

정밀 검사는 고비용이 소요되기 때문에 각 병원에서 진행하는 할인 행사를 찾아보면 경제적으로도 부담이 덜하다.

장마철에는 건강을 위해 운동을 통한 건강관리를 해야 한다. 집에서 할 수 있는 요가, 홈트와 같은 간단한 운동은 우울증 해소, 관절의 근력 강화 등의 효과를 볼 수 있기 때문에 내 몸에 맞는 적당한 운동을 할 것을 권한다.  

프레스바이플  webmaster@pressbyple.com

<저작권자 © 프레스바이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프레스바이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