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환경
신안, 2개 꽃축제 전면 취소 결정

신안군은 압해읍 송공리에 위치한 ‘천사섬 분재공원’에서 진행되고 있는 ‘크로코스미아 꽃 축제’를 15일부터 전면 취소한다고 밝혔다.

당초 ‘크로코스미아 꽃 축제’는 9일부터 8월 1일까지 진행할 계획이었으나,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발표에 따르면 최근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가 1,600명을 초과하고, 수도권의 4차 대유행 진입 뿐만 아니라 수도권 외 지역 및 전남에서도 산발적 집단감염 사례가 속출하는 등 국가적인 방역위기 상황에 직면하였다.

신안군은 이러한 국가적인 방역에 적극 동참하고자 ‘크로코스미아 꽃 축제’를 전면 취소하고, 더불어 신안군 홍도 일원에서 16일부터 진행하고자 계획한 ‘섬 원추리 축제’도 전면 취소한다고 밝혔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축제가 취소되어 아쉬움이 크지만 지역사회 감염확산을 차단하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 불가피한 결정이었으며, 전국민이 함께 노력하여 코로나19가 조기 종식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프레스바이플  webmaster@pressbyple.com

<저작권자 © 프레스바이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프레스바이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