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환경
물총놀이 삼매경에 빠진 “아빠와 아들~”

폭염주의보가 발효된 18일 정지오(4세) 군이 칠곡보생태공원 바닥분수에서 아버지 정호일(37)씨와 물총놀이를 하며 무더위를 날리고 있다.

 

 

프레스바이플  webmaster@pressbyple.com

<저작권자 © 프레스바이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프레스바이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