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환경
부산항만공사, 신선대-신감만부두 조명등 교체

부산항만공사는 신선대부두, 신감만부두의 조명등을 LED로 전환하는 사업을 터미널 운영사와 협의해 이달에 착공하고, 연내에 완료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BPA는 부산항터미널(주)(BPT, 대표이사 이준갑), 동원부산컨테이너터미널(주)(DPCT, 대표이사 박성순)과 ‘친환경·안전항만을 구현하기 위한 부두 내 LED 조명교체 업무협약’을 맺었다.

협약에서 BPA와 운영사들은 사업비 분담 및 사후 유지보수 관리사항 둥을 정하고, 상호 협력해 사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기로 했다.

신선대부두 5개 선석의 조명등 1,451개, 신감만부두 3개 선석의 조명등 348개가 교체 대상이다. BPA가 설계와 LED 교체 전기공사 등을 일괄 시행하고, 사업비용은 운영사와 협의해 분담한다.

BPA는 약 100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오는 2022년까지 부산항 북항, 감천항, 신항 주요 부두의 노후 조명등을 모두 LED로 교체할 계획이다.

BPA는 지난해 북항 감만부두 운영사와 함께 조명등 504개를 모두 LED로 교체한 데 이어 올해는 북항 신선대부두, 신감만부두, 북항7부두, 감천항 중앙부두의 조명등 총 2,815개를, 내년에는 신항 부두의 조명등 1,101개를 모두 교체할 예정이다.

BPA 관계자는 “항만 내 조명등의 LED 교체로 충분한 조도를 확보해 근로자의야간 하역작업 환경을 개선하고, 전력 에너지 절감 및 온실가스감축 등 친환경 항만 구현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프레스바이플  webmaster@pressbyple.com

<저작권자 © 프레스바이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프레스바이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