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환경
투자금 명목 3000억 편취…부동산 투기 유사수신업체 검거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투자금 명목으로 3000억 원 상당 편취한 유사수신업체 검거.(그래픽사진/김현 기자)

3천억 원대의 투자금을 빼돌려 부동산 투기 등에 사용한 유사수신업체 일당이 경찰에 검거됐다.

'경기도 포천 땅 투기' 사건으로 알려진 대규모 땅 투기 사기사건의 자금은 수천 명의 피해자들로부터 가로챈 피해금인 것으로 밝혀졌다.

부산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유사수신업체 회장 A 씨 등 14명을 입건하고 이 가운데 3명을 구속했다

부산의 한 유사수신업체는 2016년부터 올해 초까지 피해자 2천8백여 명에게 투자금 명목으로 3천59억 원을 받았다. 투자자들에게는 부실채권 매각, 부동산 경매 등, 원금 보장하고 연평균 30%의 높은 수익금을 지급한다는 명목으로 돈을 받았다.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피해금 중에는 예비 신혼부부, 일용직 노동자 등의 자금도 포함되어있고, 투자금을 이용 전국 각지의 부동산을 구입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이들은 빼돌린 돈으로 경기 포천, 서울 강남·중랑구, 경남 거창·거제 등에 74개 부동산 천억 원어치를 사들였다.

일당 중에는 전직 군장성과 광고비 등의 명목으로 억대의 금품을 수수한 현직 기자와 사건청탁비 명목으로 금품을 받아 변호사법위반혐의로 불구속 입건된 전직 경찰관 등이 포함되어 있다.

또 회장과 회장의 사실혼 관계 부인, 자녀 등을 임원으로 등재, 5년간 70억 원의 월급을 받고, 외제 차를 모는 등 초호화 생활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부패 재산의 몰수 및 회복에 관한 특례법에 따라 유사수신업체가 소유한 천억 원대 부동산과 채권·예금 등을 모두 합쳐 1,455억 원을 몰수 추징 보전했다고 밝혔다.

보전된 재산은 유죄판결이 확정될 경우, 부패재산몰수법 규정에 따라 피해자들 피해 복구에 쓰일 예정이다.

프레스바이플  webmaster@pressbyple.com

<저작권자 © 프레스바이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프레스바이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