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환경
조성환 경기도의원, ‘종전선언 촉구’ 1인 시위

경기도의회 여성가족평생교육위원회 조성환 의원(더불어민주당, 파주1)은 남북교류 추진 특별위원회의 위원으로 오는 7월 27일 정전협정 68주년을 맞아, 21일(월) 서울 주미대사관 앞에서 ‘종전선언 촉구를 위한 1인 릴레이 시위’에 나섰다.

이날 시위는 코로나19 거리두기 단계에 맞춰 1인 시위로 진행되었으며, 무더운 날씨임에도 불구하고 경기도의회 남북교류 추진특별위원회 위원들의 자발적인 참여 속에 ‘종전선언’에 대한 의지를 보여주기 위하여 1일째 세 번째 순서로 1인 시위를 이어갔다.

조성환 의원은 “정전협정 이후 남북관계가 총체적으로 멈춰버린 현 상황에 대해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다”라며 “연평해전, 연평도 포격, 휴전선 총격 등 언제 전쟁이 다시 일어나도 이상할 것 없는 이 땅에 평화란 무엇인가 우리는 다시금 생각해봐야할 필요성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남과 북이 평화와 화해를 위하여 지속적으로 달려오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북미관계의 교착으로 실질적인 변화없는 사회에 대한 안타까움과 평화에 대한 절박함에 대하여 목소리를 직접 내고자 시위에 참가하게 되었다”며 “한반도의 평화를 위하여 정전협정을 종전협정으로 전환하여, 남북 평화의 시대에 한 걸음 더 조속히 다가갈 수 있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의회 남북교류 추진 특별위원회는 지난 20일 성명서를 통해 ‘종전선언’을 강력히 촉구하였으며, 21일부터 27일까지 미국 대사관 맞은편에서 1인 릴레이 시위를 이어갈 예정이다.

 

프레스바이플  webmaster@pressbyple.com

<저작권자 © 프레스바이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프레스바이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